※개인 감상 포스팅입니다. 

 

 

 

 

 오늘은 간만에 아주 실컷 영화를 봤습니다. 원래 하루에 한 편에서 최대 두 편만 보는데, 그간 보고 싶었던 영화들이 무척 많이 개봉해서 더 미루다간 원하는 영화들을 영화관에서 다 보지 못할 것 같아 조조부터 한 방에 몰아 예매했지요. 덕분에 하루는 쫑났지만, 그래도 너무 행복합니다. 그 중에 가장 기억에 남았던 영화  동주에 대해 얘기해볼까 합니다.

 

 

 

 

 2016217일 개봉한 영화 동주(DongJu; The Portrait of A Poet)’는 총 110분의 러닝타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초반의 구성은 정말 마음에 듭니다. 제가 이쪽 부분 이해력이 달리는 편이라 중반 이후 송몽규가 다수의 조선유학생들을 모아 작전회의를 할 때에 다루어진 이야기들이 완전히 이해 가지 않아 아쉬웠지만 대체로 영화 전반이 너무나 제 취향이었던 영화입니다.

 

 등장인물에는 윤동주, 송몽규, 이여진 등이 있었지요. 순서대로 강하늘 배우, 송몽규에 박정민 배우, 이여진에 신윤주 배우 등이 맡으셨습니다. 요즘 강하늘 배우가 많이 보이는데 많고 다양한 연기 해주셔서 정말 좋습니다. 오늘 본 영화 중에 하나인 좋아해줘에도 출연하셨더라고요. 둘 다 연기 정말 좋았어요. 박정민 배우도 송몽규 역할 너무 잘 연기해줘서 보는 내내 즐거웠습니다. 다만 궁금한 것이 이여진 배우를 통해 느껴졌던 것이 감독님께서 의도한 바였던 것인지 말입니다. 약간 쓸쓸한 것 같은 느낌과 어색한 느낌이 있었는데, 제가 제대로 느낀 것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 부분이 조금 아쉬웠습니다. 제게는 어색함이 더 컸거든요.

 

 하지만 이여진 역할이 이 영화에 준 것은 분명 있습니다. 영화의 색감입니다.

 

 

 

 

 

 영화는 약간의 흑백의 느낌으로 시작됩니다. 아니, 색깔이 있었다면 제가 영화를 보며 느낀 감정을 장면 위에 덧대어 상상으로 불어넣은 색감일까요. 분명 흑백의 차분한 분위기의 영화였으나 기억 속에 선명히 남는 이 색감은 무엇일까요? 사실 지금 잘 모르겠습니다. 지금도 헷갈립니다. 이 영화가 칼라였는지, 흑백이었는지.

 

 말씀드리자면 너무나 좋았습니다. 어색하고 약간 쓸쓸하고, 조심스러운 것도 같으면서 풋풋한 이여진이 주는 분홍색 혹은 연한 갈색의 색감. 거의 이 느낌이 제가 영화를 감상하는 중 느낀 ~중간부분을 담당했던 것 같습니다.

 

 그것 말고도 좋았던 점은 많습니다. 처음엔 잔잔하고 개구지게 시작되는 이 영화는 평화에서, 피해갈 수 없는 난세의 이야기가 담겨있었어요. 요즘 제가 보는 드라마에 난세 얘기가 많이 나와 이런 단어를 쓰게 되네요 ㅋㅋ 여튼, 딴 얘긴 제쳐두고.

 

 제가 윤동주 시인의 글을 좋아하는 편이긴 해도 그렇게 막 좋아하진 않았었습니다. 왜냐면 그 시를 완벽히 이해하고 마음에 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동주를 보면서, 중간중간 흘러가는 그의 시를 듣고 보면서 너무나 와닿았습니다. 슬프고 기쁘고 벅차졌습니다. 아 저런 의미일 수도 있겠구나, 생각하게 되고 마치 윤동주 시인이 하늘을 보듯 화면 가득 하늘이 담기면 왠지 윤동주 시인의 시점에서 하늘을 보게 될 것만 같은, 허공에 떠다니는 먼지마저도 마음에 와닿는 느낌이었습니다.

 

 영화를 보며 아쉬웠던 것은 초반부에 비해 후반부가 약간 급진행 된 것 같은, 0.1% 부족한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는 것입니다. 바로, 윤동주 시인이 죽었다고 극중 송몽규가 면회 온 아버지와 윤시인의 아버지에게 이야기할 때입니다. 물론 바로 장면이 전환되며 약간 부족한 느낌을 감싸주기는 했지만, 그걸로는 살짝 부족한 느낌이었습니다. 10, 아니 5분만이라도 중간에 장면 하나가 더 있었다면 좋았을 텐데, 싶은 마음이 들었지만 지금으로도 충분히 좋긴 하니까 사실 막 그렇게 불만이 있다던가 그런 건 아닙니다. 다만 꿈꾸는 거죠. 이랬으면 어떨까, 하고.

 

 

  

 

 영화를 보며 들었던 생각이 하나 있습니다동주는 시인으로 불리길 바랐을까요, ‘선생으로 불리길 바랐을까요. 어쩌면 둘 다 아니었을지도요. 둘 다였을 수도 있겠지만.

 

 글 쓰며 궁금해진 것이 하나 있는데 묻겠습니다. 이 영화 정말 흑백이었나요?

 

 세 편의 영화 중 가장 먼저 본 영화가 동주였는데, 여운이 가장 마지막까지 남는 것도 동주군요. 이런 영화가 더 많이 만들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하루 끝까지 정말 행복할 것 같네요. 이 여운 품고서 잠들고 싶습니다.

 

 시간이 난다면 다시 한 번 보고 싶어요. 이런 영화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잘 봤습니다.

 

 

이전 1 ··· 5 6 7 8 9 10 11 12 13 ··· 4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