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감상 포스팅입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지나다니는 지하철에 광고 포스터만 보고 ‘아, 보고 싶네.’하고 생각하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우연찮은 기회에 볼 수 있게 되었다. 사실 요즘 영화를 찾아 볼 시간이 없어 막 내리기 전에나야 한 번 볼 수 있을까 싶었는데, 이게 다 친구 잘 둔 덕인 듯하다. 고맙다.

 일단은 그렇게 마음 놓고 있던 상태에서 급작스레 보게 된 영화인지라 예고편도 보지 못한 채로 본 영화를 보았던 나로서는 배우 누구누구가 출연하며, 어떤 내용인지는 포스터의 내용으로만 어림짐작 하고서 보게 되었다. 덕분인지 그리 큰 기대를 하지 않았으며, 흔히 말하는 ‘예고편 스포’를 당하지 않아 즐겁게 감상할 수 있었다. 반대로 미리 접하지 못해 놓친 부분이 있을 것 같긴 하지만 말이다. 그래도 예의 어떤 영화에서는 예고편이 내용의 전부였어서 참 실망했었으니 미리 접하지 않고 본 영화를 본 것이 다행이라면 다행, 아쉽다면 아쉽다 표현할 수 있으리라.

(다섯 명의 아버지와 그들의 아들 ‘화이’. 이들을 다룬 영화 제목으로 ‘화이:괴물을 삼킨 아이’라. 딱 여기까지가 내가 접한 내용이었고, 위에서 다룬 것과 같은 이유로 영화의 내용을 아는 것은 그것이 전부라는 것을 참고 바란다.)


 일단 내가 어땠는지부터 말하자면, 다른 이는 몰라도 나는 괄호를 잘 여닫으며 본 것 같아 제법 재밌었다. 시작의 물음, 그것을 대괄호로 뒤이어 이어지는 물음, 그리고 답, 물음, 답. 수많은 소괄호와 중괄호로 이어져 정말 흥미진진하게 보았다.


 이 나무는 뭐지? 이 아이는 뭐지? 임형근이 누구지? 이 어머니는 누구지? …… ‘형’에 대한 화가 튀어 희생양이 된 피해자. 그러나 진실로 키우며 화이를 ‘아들’로 여겼던 ‘어머니’. 다섯 명의 아버지 중 가장 주도권을 지니고 있던 한 사람, 그의 ‘형’. 납치당했던 그 ‘형’의 아들. 화이목.


 이야기하자면 더 있겠지만 여기까지만 하겠다. 친아버지와 친어머니, 그리고 다섯 명의 양아버지와 한 명의 양어머니. 나는 다섯 명이 아니라 여섯 명의 부성애와, 두 명의 모성애를 볼 수 있는 영화였다고 본다. 과연 그들을 양아버지라 칭할만한 자격이 있나하는 생각이 드는 한편, 그들은 너무나도 각각의 부성애를 ‘화이’에게 쏟았다. 한 명은 걱정 많은, 한 명은 까칠한, 한 명은 장난꾸러기 형처럼, 한 명은 어떻게든 화이를 제대로 키우려는 아버지처럼. 각각의 나름대로 걱정하고 위하였고 마지막 한 명 또한 자신이 겪었던 자신만의 극복 방법을 화이에게 전해주려했다. 잔인해 보였을지 몰라도 그는 알고 있었다. 어설픈 위로는 쓸모가 없다는 것을. 물론 화이에겐 그 방법이 맞지 않는다 해도 그는 그 방법이 확실하다 생각했을 것이다.

 사실 마지막까지 그 인물은 긴가민가했었는데, 끝을 보고 나니 확실히 확신할 수 있었다. 다섯 사내 모두 ‘화이’를 향한 ‘분노’보다는 적어도 ‘망설임’이 먼저였다. 비록 친 아들도 아니며 심지어 그 마지막 사내 ‘석태’에게는 밉고 미울 ‘형’의 아들임에도, 그들은 화이가 그들에게 총을 겨누었을 때 죽는 순간까지 진심으로 반격하지 못했다.



 “지, 진짜 쏘려고 그랬던 거 아니지?”

 “…….”

 (동범은 범수에게 묻지만 범수는 대답하지 않는다. 그리고 실제로 그 이전에도 죽이지 못한다. 분명 기회가 있었음에도.)


 그 ‘망설임’은 분명 그들 모두가 화이에게 ‘정’이 남아있다는 것을 뜻하며, 그런 그들의 정은 분명 ‘부성애’에 속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몇 년 전 잃었던 아들이 혹여 다시 찾아오기라도 할까 그 어떤 위협에도 그 자리에서 꼼짝하지 않고 있었던 친 부모. 그리고 각각 나름의 마음으로 아이를 정말로 ‘키운’ 다섯 범죄자들. 그리고 화이를 위해 용기를 낸 한 여성.

 이들은 분명 부모다. 완벽하지는 않지만, 모두 각양각색의 어버이의 마음을 가지고 있다. 내가 본 화이는 그랬다.



 p.s- 다 보고 나서 가장 마음에 남는 장면은 그거였다. “너 혹시…….” 하고 화이의 친아버지가 말을 다 잇지 못하는 장면. 과연 그는 무슨 말을 하려고 했던 걸까. 그는 화이를 알아봤던 것일까. 분명 무슨 말일지 알 것 같음에도 알고 싶고, 두근두근 거리는 게 안쓰러운 마음과 합쳐져 상당히 여운처럼 남는다.











 결론은 깔끔하게 잘 봤다는 이야기. 끝.



분류
2013. 10. 3. 00:42

  1. 짱 유노
    2013.10.10 10:59 주소 수정/삭제 답글
    과연 친아버지 일까요? 스토리 전개로는 김윤석이 친아버지 인데.....거의 모든게..
    • 그렇게 느끼셨군요. 그 말씀 듣고 다시 생각해봤는데도 저는 여전히 김윤석(석태)이 친아버지라는 느낌은 썩 들지 않네요. 손님의 생각이 궁금합니다. 어떤 부분에서 그렇게 느끼셨는지 여쭈어도 될까요?
  2. 화이의친아버지는 김윤석입니다
    화이의죽은생모가 윤석이 고아원에서좋아하던여자였죠
    이경영이랑친해진여자사이를질투해서 겁탈할때생긴아이가 바로화이죠.
    윤석이가납치해온이유가 자기친자식이고
    생모인부부에게고통을심어주려했죠
    윤석이가정말나쁜놈이지요.
    윤석이 화이를괴물로만들었던이유가마지막에나옵니다
    네가 괴물이되어야 괴물이사라진다고

    그전에또 윤석이가생모를죽이기전에
    과거를회상하면서말합니다
    저녀석도 나를닮아 괴물을본다더군. ..
    라고말하죠 윤석이괴물같은살인자가된이유가
    어릴적 자기를두려움과고통속에몰아넣던
    괴물의망상때문이죠 하나님께기도를하고
    교회다니던 형이라는이경영도 진심으로빌어주지만
    허사가되고 결국엔 자신이괴물이되야만괴물이
    사라진다는걸 아들에게알려주는거죠

    • 그렇군요. 저는 그 여자분이 화이를 낳았다는 걸 보지 못해서, 김윤석이 자기 친 자식이라고 직접 언급하는 것도 없어서, 그렇게 생각하지 못했네요. 뒤에서 김윤석이 확실히 나를 닮았다는 말을 했었지만, 그것만으로는 전 화이가 김윤석의 아들이라는 생각을 못했거든요. 그냥 김윤석이 키워서 그런 말 하나 싶었었습니다. 말씀하신대로라면 혹 영화에서 화이를, 화이의 친부모로 나오는 그들이 사실은 입양하였다는 뉘앙스의 내용이 나왔었다는 건가요?
  3. 영화에서죽은여자가 화이의생모라는단어나대사는없죠. 굳이직접적으로거론되지않아도 영화스토리에
    나오는장면요소요소에비춰지기때문에 감독이
    굳이넣지않았을겁니다.

    화이가 좋아하는여학생을만나서대화나눌때
    자기가그린그림을보여줍니다.
    여학생이미술정공이냐고물을정도로
    뛰어난그림이죠..하지만화이는 학교도다니지않기에
    미술반이라는게없습니다

    타고난재능을보여주기위함인데 ..
    그장면을보여준이유가 바로화이의생모와 첫대면때보여줍니다.
    이경영의집을 빈집으로알고문을따고들어갔을때
    살금살금돌아보던중에방한켠에서 작품이라고할만한
    미술그림들이가득눈에들어옵니다
    평소그림을좋아하던 화이의시선이잠시멈추죠
    이경영부인의그림들을 화이와교차시켜줍니다
    이장면만봐도 화이의타고난미술성이 누구에게서나왔는지 대변해줄거라봅니다..마지막에 여학생과의엔딩
    에서도 화이는자기가그린그림을 선물하죠.
    ..
    • 설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렇군요. 이경영 부인이 화이를 낳았지만 아버지는 김윤택이 되는 건가요? 저는 김윤택의 집에 살던 그 여자가 화이를 낳았다는 말인 줄 알았습니다. 어렵네요.
    • 완전 이해했습니다. 다시 한 번 설명해주셔서 감사해요. ^^
  4. 네에.^^ 이해해주셨다니 감사합니다
  5. ㄱㄹㅅㅂㄷ
    2013.10.19 17:11 주소 수정/삭제 답글
    죽은화이엄마는 김윤석이 좋아하던 여자 아닌데요 영지 임지은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