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너무 빨라.

언제 이렇게 됐지 싶으면서도 어서 지나갔으면 싶으면서도 묶어두고 싶다.

분류
2020. 11. 21. 1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