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4시.

 항상 네 탓에 깨버리고야 마는 그 시각.

 푸른 아침, 4시에 너는 오고 갔다.

 그렇게 영영 갔다.

 내 마음에 푹하니 너를 찔러놓고

 너는 그렇게 갔다.

분류
2014. 8. 11. 22:10